경북도내 16개 시·군 인구감소지역 지정... 관련 법령에 따른 공식화
상태바
경북도내 16개 시·군 인구감소지역 지정... 관련 법령에 따른 공식화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10.1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전국 최초 도 단위 '지방소멸대응 종합계획' 수립 중
▲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10.18
▲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10.18

[경북=안동뉴스] 안동을 비롯해 경북도내 16개 시·군이 행정안정부가 관련 법령에 따라 지정하는 인구감소지역으로 고시해 공식화됐다. 이는 그동안 한국고용정보원의 지방소멸위험 지수에 의한 19개 지역으로 분류돼 비공식적으로 활용된 것에 비하면 비교되는 숫자이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행안부에서 지정된 인구감소지역은 자연·사회적 인구지표가 종합적으로 포함된 인구감소지수가 반영됐으며, 향후 정부와 지자체 인구활력 정책에 폭넓게 활용 될 예정이다.

인구감소지수를 구성하는 지표는 법적 고려사항과의 부합성, 통계자료의 객관성, 인구감소 현상을 설명하는 대표성 등을 검토한 후 연평균인구증감률, 인구밀도, 청년순이동률, 주간인구, 고령화비율, 유소년비율, 조출생률, 재정자립도 등 8개 지표로 최종 선정됐다.

경북도는 대구시와 분리된 지난 1981년 319만 명이던 인구 수가 지난해 말에는 264만 명으로 무려 55만 명이나 감소했다. 지난 한 해에만 경북도 인구는 2만 6천여 명이 감소했다. 지난 10년간 청년인구만 17만 명 감소했으며, 고령인구는 반대로 17만 명 정도 증가했다.

이에 경북도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마련을 위해 전국 최초 도단위 지방소멸대응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용역을 통해 도내 시군의 인구구조와 인구변화, 이동유형과 지역실태 등 여건 분석하고, 지방소멸대응 전략과 정책방향을 마련해 지역 맞춤형 정책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정부의 인구감소지역 지정과 더불어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행·재정적 지원책이 마련되기를 바란다”며, "도는 인구감소, 고령화, 인구감소, 지방소멸의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지역맞춤형 지방소멸대응 정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