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생환 광부, 치료 7일 만에 건강히 퇴원... 안동병원서 기자회견 가져
상태바
봉화 생환 광부, 치료 7일 만에 건강히 퇴원... 안동병원서 기자회견 가져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11.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에 최선 다해 준 관계기관과 국민들께 감사 인사
▲봉화 아연광산 매몰사고로 구조된 작업반장인 박 모(62)씨(좌).(사진 경북도청 제공.2022.11.11)
▲봉화 아연광산 매몰사고로 구조된 작업반장인 박 모(62)씨(좌).(사진 경북도청 제공.2022.11.11)

[경북=안동뉴스] 지난 4일 봉화 아연광산 매몰사고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광부 두 명이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입원치료 7일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작업반장인 박 모(62)씨는 이날 오전 10시 안동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적적으로 구조돼 건강히 퇴원할 수 있도록 도와준 관계기관과 관계자, 국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회견에서 박 씨는 “건강을 많이 회복해 집에 돌아가게 되어 감사드린다”며 “24시간 구조작업을 해준 광부 동료들과 현장을 직접 찾아와 구조를 돕고 인적·물적 자원을 적극 지원 해 주신 경상북도지사님을 비롯한 도민 여러분, 병원 관계자, 구조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날 현장에서 이철우 지사는 “기적은 그냥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가족들의 애 끓는 마음과, 우리 모두가 구조를 해야 한다는 절실한 마음이 한데 모여 기적이 일어났다"며 "이 기적이 전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환 광부의 퇴원을 축하했다.

앞서 지난 10월 26일 봉화 광산에서 지하갱도에 토사가 쏟아지며 두 명의 광부가 지하 190미터 수직갱도에 고립돼 사고 발생 221시간 만인 지난 4일 저녁 11시경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구조 직후 안동병원으로 이송된 광부들은 탈진, 저체온증, 영양불균형 및 수면장애와 가벼운 경련 증상 등으로 집중치료를 받았다.

상태가 호전됨에 따라 퇴원 후 가정에서 안정을 취하면서 통원치료(근육통, 심리증상 등)를 하고, 경북도는 강원도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하여 심리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