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단 가동... 호명면 신도시 집중 점검
상태바
예천군,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단 가동... 호명면 신도시 집중 점검
  • 이구호 객원기자
  • 승인 2021.04.2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 적용 기간 중

[예천군=안동뉴스] 경상북도가 오는 5월 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범지역에 대한 전방위적 특별방역 관리주간을 정함에따라 예천군도 특별방역대책단을 구성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27일 군에 따르면 지난 26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특별관리 지역인 호명면 신도시 지역 식당‧카페,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8개소를 집중 지도‧점검한다.

개편안에 따라 사적 모임이 8인까지 허용되면서 호명면 신도시의 경우 예천군과 안동시가 경계를 같이 하고 있어 군은 혹시 모를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특별방역대책단을 구성했다.

이에 김준호 부군수를 단장으로 시설별 10대 공동 수칙인 △방역 수칙 게시와 안내 △출입자 증상확인과 유증상자 출입 제한 △출입자 명부 관리(전자출입명부‧간편 전화 체크인‧수기출입명부 등) △마스크 착용 △음식점 등 허용시설 외 다중시설 음식 섭취 금지 △손 씻기(손소독제 비치) △밀집도 완화(이용인원 제한) 등을 점검한다.

예천군 담당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신도시를 품고 있는 예천의 경우 인근 시에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업주뿐만 아니라 군민들도 방역 수칙을 꼭 지켜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