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가출 여중생, 후배 성매매로 돈 갈취… 후배 교통사고로 숨져
상태바
안동 가출 여중생, 후배 성매매로 돈 갈취… 후배 교통사고로 숨져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7.0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안동뉴스] 최근 안동에서 가출한 여중생이 후배에게 채팅앱을 이용한 '조건만남'을 통해 성매매를 시키고  대금까지 가로챈 사건이 발생했다.

8일 안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안동의 모 중학교 A양과 성매수를 한 40대 남성 등은 청소년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알선) 혐의로 입건돼 조사 중이다.

A양은 지난 3월 가출 후 자신을 찾아온 같은 학교 1년 후배 B양과 모텔에서 지내며 생활비 마련을 명목으로 성매매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B양에게 조건만남을 강요하며 협박해 성매매로 얻은 대금까지 모두 빼았은 것으로 드러났다. B양은 가출해 있던 일주일 동안 많게는 하루 2차례, 모두 7차례의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은 B양 가족의 신고를 받고 성매매를 강요한 A양, 40대 성매수남, B양을 성매매 장소까지 실어나른 20대 남성 등 3명을 입건했다.

그러나 B양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달 초 교통사고를 당해 3주 정도 뇌사 상태로 있다가 최근 숨을 거뒀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증거를 확보해 나머지 성매수남들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