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지원에 전념...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에 주력
상태바
안동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지원에 전념...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에 주력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1.03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가지 전경.
▲안동시가지 전경.

[안동=안동뉴스] 안동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에도 전통시장 살리기와 소상공인 경영안정에 전념한다고 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침체된 원도심 상권의 부활을 위해 지난 10월 선정된 ‘상권 르네상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돼 5개 시장과 상점가 일대(중앙신시장, 구시장, 남서상점가, 문화의거리, 음식의거리)에 5년간 90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인 ‘용상시장 첫걸음지원사업’과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인 ‘북문시장 고객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해 특색있는 명품시장을 위한 기틀을 마련한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출연금 확대로 보증한도를 늘리고, ‘특례보증 및 정책자금 이차보전 사업’을 지원하며, ‘안동사랑상품권(지류, 모바일, 카드)’ 상시 6% 할인과 명절 10% 특별할인을 병행해 지역 내 소비 촉진에 힘쓸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시장 경영혁신 지원과 상인역량강화 교육 등 상권 자생력 강화와 지속적인 시장 환경개선사업으로 청결한 시장 환경 조성과 소상공인 지원 사업 발굴 등 경영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