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교육지원청, 기초학력지원센터 운영
상태바
경북도내 교육지원청, 기초학력지원센터 운영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6.2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학력 3단계 학습안전망 체계적인 지원과 질적 관리 강화
▲구미기초학력거점지원센터 학습코칭단 위촉식.(사진 경북도교육청 제공. 2022.06.20)
▲구미기초학력거점지원센터 학습코칭단 위촉식.(사진 경북도교육청 제공. 2022.06.20)

[경북=안동뉴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학습결손 회복과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모든 교육지원청에 기초학력지원센터가 설치돼 확대 운영된다.

20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3단계 학습안전망 의 체계적인 지원과 질적 관리를 목적으로 경상북도교육청기초학력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가 운영된다.

경북교육청은 학생들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도내 4개의 학습종합클리닉센터를 설치해 운영해 왔으나, 이번에 23개 모든 교육지원청에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8개 지역은 거점지원센터로 확대해 운영한다.

먼저 교실내 지원을 위해 13개 교육지원청에 ‘순회형 기초학력 전담교사’를 배치해 소규모 학교의 학습지원대상학생을 지도한다. 

학교내 지원을 위해서는 희망사다리 교실과 다(多)지원학교 운영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다양한 지도 자료를 정리해 학교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교 밖 지원을 위해서는 8개 거점지원센터에서 학습코칭단 213명을 위촉해 찾아가는 맞춤형 학습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

그 밖에 지원센터는 다양한 연수를 개설해 교원 지도 역량을 강화하고, 학부모의 기초학력 정책과 학생 이해를 높이기 위한 찾아가는 연수를 운영하는 등 교원과 학부모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학습지원대상학생들의 자존감과 사회성 함양을 위해 ‘해피캠프’를 운영한다. 자신을 이해하고 심리·정서적 안정을 도모할 목적으로 회기당 초등학생 30~50명 내외의 신청을 받아 진행된다.

센터장인 이양균 유초등교육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원인으로 학습격차가 커지고, 기초학력이 낮아졌다는 이야기가 현장의 부담이자 고민이 되고 있다”며 “경북기초학력지원센터를 통해 3단계 학습안전망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하고 맞춤형 지원으로 모든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