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독립의 기억을 걷다!’... 경북교육청,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 출정
상태바
‘다시, 독립의 기억을 걷다!’... 경북교육청,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 출정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7.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 입소해 국립서울현충원까지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 출정식. (사진 경북교육청 제공. 2022. 07.26)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 출정식. (사진 경북교육청 제공. 2022. 07.26)

[경북=안동뉴스]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다시, 독립의 기억을 걷다’라는 주제로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이 운영된다.

26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중국 방문이 어려워져 중단되었던 ‘임청각에서 하얼빈까지’ 사업(2019년 실시)을 국내 탐방으로 전환한 사업이다.

독립운동길 순례단은 국가유공자 후손과 역사에 관심이 많고 나라사랑을 몸소 실천할 수 있는 고등학생 60명을 공모로 선발해 경북교육청과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이 공동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순례단은 1일차에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 입소해 전시관 관람과 신흥무관학교를 체험하고 단원 간의 소통의 시간을 가지며, 2일차는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출정식을 갖고 천안의 독립기념관을 탐방한 후 서울로 이동한다.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이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따라 내앞마을을 걷고 있다.(사진 경북교육청 제공. 2022. 07.26)
▲고등학생 독립운동길 순례단이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따라 내앞마을을 걷고 있다.(사진 경북교육청 제공. 2022. 07.26)

3일차는 서울 지역 탐방 일정으로 독립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을 견학한다. 특히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는 김희곤 관장의 ‘경북인의 독립운동’ 특강을 통해 경북 출신 독립운동가에 대한 기억과 감사의 마음을 갖는 시간을 가진다. 

4일차는 판문점과 도라산 전망대, 평화누리공원에서 현장 강의를 들으며 평화와 통일을 향한 발걸음을 내딛고, 5일차는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동해 석주 이상룡 선생의 묘소에 헌화·참배하는 것으로 4박 5일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한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임청각에서 하얼빈까지 해외독립운동 순례길이 코로나19로 불가능해진 상황이지만 국내 독립운동길 순례단을 운영하는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독립운동길 순례단 활동을 통해 경북인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마음속 깊이 새기고 나라사랑의 길을 모색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