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공모사업 선정... 총 3건 사업 예산 3억4,600만원
상태바
안동,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공모사업 선정... 총 3건 사업 예산 3억4,600만원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회선유줄불놀이, 한국의서원 제향의례, 안동내방가사 선정
▲안동 하회선유줄불놀이.(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9.28)
▲안동 하회선유줄불놀이.(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9.28)

[안동=안동뉴스] 안동의 하회선유줄불놀이와 한국의서원 제향의례가 문화재청 주관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국비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 더불어 안동내방가사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2년 연속 선정돼 총 3건의 사업에 국비 포함 3억4,600만 원의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28일 시에 따르면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육성 사업은 지역의 가치 있는 비지정 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3년에 걸쳐 지역의 대표 무형문화유산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차년도에는 무형문화재의 종목가치발굴에 대한 예산을 지원하고, 사업성과가 좋으면, 앞으로 2년간 전승 환경 조성과 전승 체계화에 대한 지원이 계속될 예정이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뱃놀이와 줄불, 낙화, 달걀불 등 다양한 불놀이가 결합된 놀이로 조선 후기 이후부터 현재까지 전승돼 오는 놀이다.

양반의 여가, 놀이문화와 한국 불놀이의 전통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의미와 가치를 지니며, 반상(班常)이 공존하고 특징적인 민속을 전승해 온 하회와 안동문화의 역사적 정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서원 제향의례는 서원통합관리단에서 세계유산인 한국의 9개 서원에서 전승되는 제향의례를 대상으로 무형문화재를 발굴할 계획이다. 경북에는 안동의 도산서원, 병산서원을 포함해 영주의 소수서원, 경주 옥산서원 등 4개 서원이 포함돼 있다.

시는 앞으로 무형의 서원 제례를 보존하고 가치를 전승하는 토대를 마련해 최종 국가무형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독특한 여성문학으로 전승되고 있는 내방가사가 2022년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종목 가치 발굴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2023년에도 연속으로 전승환경 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기창 시장은 “무형유산의 다양한 가치를 지역의 고유한 콘텐츠로 더욱 육성함으로써 문화적 자존감과 향유권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무형문화유산 보호·육성 사업을 더욱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