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기윤 안동시의원, 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건립 촉구
상태바
권기윤 안동시의원, 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건립 촉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11.2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가족중심 돌봄에서 사회돌봄 중심으로 전환해야"
▲권기윤 안동시의회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연중 상시 이용이 가능한 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건립 필요성을 제안했다.(사진 안동시의회 제공.2022.11.21)
▲권기윤 안동시의회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연중 상시 이용이 가능한 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건립 필요성을 제안했다.(사진 안동시의회 제공.2022.11.21)

[안동=안동뉴스] 권기윤 안동시의회 의원(옥동)은 21일 열린 제238회 제2차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연중 상시 이용이 가능한 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건립 필요성을 제안했다.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권 의원은 “안동시 장애 인구는 전체 인구의 8.8%로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수치”라며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예산은 매년 늘고 있지만 피부에 와닿는 실질적 지원은 늘 부족한 실정”이라 지적했다.

이어 “특히 중증 장애인 보호자의 경우 극심한 스트레스와 심리적·정서적 압박, 생활고, 사회적 편견 등을 이유로 평범한 삶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고, 심한 경우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례도 있다”고 했다.

또 “일반가정과 달리 장애인 가족 구성원이 존재하면 가족역할 과부담이 발생해 돌봄으로 인한 보호자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장애인 돌봄’이란 복지사각지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애인들이 긴급한 상황에서 보살핌을 받을 수 있고, 보호자들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국가와 지자체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국비 예산을 확보해 ‘365 장애인 긴급 돌봄센터’를 빠른 시일 내에 건립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권 의원은 “이제는 돌봄의 주체가 가족에서 지역사회로, 가족중심 돌봄에서 사회돌봄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장애인 상시 돌봄 안전망을 형성하고, 그 가족들이 스스로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데 행정이 힘을 모아주길 부탁한다.”고 마무리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