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 선거 위한 선심성 예산 낭비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조합장 선거 위한 선심성 예산 낭비 즉각 중단하라"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11.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대·경본부, "부패한 관행 바로 잡아야"

[경북=안동뉴스] 내년 3월 8일 치러지는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위한 각 조합들의 선심성 예산 낭비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대·경본부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 낭비를 일삼고 있는 농·축협의 관행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경본부는 최근 급격하게 어려워진 지역 농·축협의 경제적 사정에도 농·축협의 조합장들은 선거를 의식한 사업비 지출을 늘리고 있으며, 2023년 예산수립 과정에도 선거권을 가진 농민조합원을 의식해서 교육지원사업비 등 행사성 예산을 과도하게 증액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또한 이러한 농·축협 조합장의 관행에 대해 지도·관리 감독해야 할 농협중앙회는 수수방관을 하고 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또한 제대로 된 규제나 방지 대책을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예로 의성군의 한 농협에서는 방만한 경영으로 ‘적기시정조치’까지 받은 농협 조합장이 올해 보궐선거로 다시 당선되자 내년 사업예산에 교육지원사업비를 33% 인상했다. 이는 농자재 교환권, 상품권 등을 추가 발행하기 위한 예산이라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올해 대구·경북지역 다수의 농·축협에서는 창립행사, 한마음대회 등의 명칭으로 소위 조합원 한마당 사업을 진행했으며, 대의원, 임원,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국내·외로 소위 선진지 견학을 진행했다. 이러한 사업들은 농협의 교육지원사업비에서 집행됐으며 적게는 수천 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의 비용이 사용됐다.

여기에 더해 대부분의 농·축협에서 무분별한 현금성 상품권을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기본 1인 10만 원부터 많게는 수십 만 원을 집행하고 있다. 이는 올해 하반기에 집중되고 있으며, 2023년 선거가 다가올 수 록 더 많은 농·축협에서 행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대·경본부는 "그동안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농협의 농민조합원과 주민들에게 자료를 공개할 것이며 사전선거운동 및 배임혐의가 있을 경우 사법기관에 고발 할 것"이라며 사전선거 운동이 의심되는 업무추진비 지출과 2023년 교육지원사업비의 과다 증액 중단, 농·축협의 선심성 예산낭비를 관리감독 하지 않는 농협중앙회를 규탄했다. 

한편 전국협동조합노조 대경본부는 대구경북지역의 40여개 농·축협이 가입돼 있으며, 조합원 수는 2100여 명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