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창하 시의원, 이재명 지지 선언 한 '의장단 사임' 촉구
상태바
우창하 시의원, 이재명 지지 선언 한 '의장단 사임' 촉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9.0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가 기본을 지키자!' 5분 자유발언
▲안동시의회 우창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재명 지사를 지지 선언한 의장단에게 사임을 촉구했다.(사진 권기상 기자. ksg3006@hanamil.net. 2021.09.01)
▲안동시의회 우창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재명 지사를 지지 선언한 의장단에게 사임을 촉구했다.(사진 권기상 기자. ksg3006@hanamil.net. 2021.09.01)

[안동=안동뉴스] 안동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견제가 국민의힘 김형동 국회의원에 이어 같은 당 지역구 의원들까지 가세됐다.

1일 열린 안동시의회 임시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우창하 의원은 '시의회가 기본을 지키자!'며 지난달 11일 김호석 의장과 김백현 부의장, 이재갑 운영위원장이 이재명 지사를 지지 선언한 것을 문제 삼았다.

발언에서 우 의원은 "한 명의 시의원으로서 특정 후보자를 지지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더욱이 이분들은 소속 정당이 없는 무소속 의원들이기도 하지만 지지 선언 명단에 버젓이 ‘의장’, ‘부의장’을 명기하고 이름을 올렸다. 의장, 부의장 글자를 적지 않더라도 우리 안동시의회의 의장단 신분임은 감출 수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호석 의장님과 김백현 부의장님은 특정 정당 후보자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할 것이었다면 먼저 의장직과 부의장직을 사임했어야 했다"며 "지지 의사에 변함이 없다면 지금이라도 사임하셔야 한다."고 압박했다.

또한 "이재명 지지 선언은 의장단이 의장단 '직’을 이용하여 사사로운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는 시민들에 대한 ‘기본’을 저버린 행위로 의장단 사임과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이에 대해 이어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민주당 정복순 의원은 "정치인이 정치 일을 하는 것이 왜 비난받아야 하는지 궁금하다"며 "안동 출신인 이재명 지사를 지지하는 것이 지역 정치인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맞받기도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