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새로운 변화와 도약에 도전!
상태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새로운 변화와 도약에 도전!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 오는 9월 29일부터 원도심에서 개최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2022.09.14)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2022.09.14)

[안동=안동뉴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가 지난 1997년 축제 시작 이후 처음으로 자리를 옮겨 변화된 모습으로 찾아온다.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5일간 축제 공간을 탈춤공원에서 원도심으로 옮기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축제의 최우선 과제로 열린다.

구 안동역에서 홈플러스까지 약 300m구간을 축제 중심 공간으로 꾸미고 문화의 거리와 전통시장, 하회마을과 월영교 무대에서 공연을 펼침으로써 축제 기간 중 도심 전체를 축제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29일 마스크EDM파티를 시작으로 10월 3일까지 5일간의 축제 기간 변화를 통해 집중력을 높였다. 

이와 더불어 메타버스 공간을 축제장 내에 배치시킴으로써 시대 변화에 따른 온라인 프로그램을 강화해 비일상의 시공간을 축제로 끌어 들였다.

축제의 변화와 더불어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이라는 주제로 축제의 시작일인 29일에는 축제의 시작과 모두의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강신(降神)마당이 하회마을에서 진행된다.

또 안동시민들이 함께하는 시민화합한마당과 대동난장에 이어 EDM 마스크 난장이 가수 박명수와 이하늘, DJ 세포(SEFO), 디제잉 유튜버 모쉬(MOSHEE)가 참여한다. 

EDM 마스크 난장은 ‘안동 나이트’, ‘탈 나이트’로 불리며 MZ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동난장을 시내에서 펼침으로써 탈을 기반으로 한 해방감과 자유를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30일 오후 6시 홈플러스 앞 메인무대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은 메타버스 아바타와 전통탈춤과 현대의 탈이 어우러지는 융합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리고 다시 시작하는 축제를 상징하는 희망찬 미래를 불꽃놀이로 표현한다. 

특히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앞둔 ‘한국의 탈춤’과 현대 탈춤, 비보이 공연, 그리고 시민 영웅들이 함께 등장하는 ‘HERO... RE-TURN’은 큰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더불어 10월 1일에는 탈을 쓴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한 세계탈놀이경연대회와 그동안 안동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국제교류를 이어왔던 인도네시아, 부탄, 튀르키예 등의 ODA국가의 탈춤공연이 이어진다. 

2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로 초청되는 해외 공연팀인 필리핀과 슬로바키아 공연과 차전놀이가 원도심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3일에는 폐막식과 안동의 날, 국가무형문화재인 봉산탈춤, 송파산대놀이, 강릉관노가면극 등이 이어진다. 

시는 이번 축제에서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추진하며 지역민을 중심으로 한 농•특산품과 원도심 상가 활성화, 축제 입장권의 일부를 원도심과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탈춤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줌으로써 ‘지역경제를 살찌우는 축제’를 만들어가겠다는 새로운 전략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한국정신문화재단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인해 2년 만에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축제 공간의 변화, 축제 기간의 변화, 브랜드보다는 경제적 축제를 목적으로 하는 가치의 변화를 통해  ‘지역이 만들어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라는 목적을 이어가면서도 시민과 관광객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했다.



주요기사